Click for more products.
검색어 해당 제품이 없습니다.
Click for more products.
검색어 해당 제품이 없습니다.

모유유산균 락토바실러스 가세리와 비만 다이어트 효능에 대해 알아봅니다

Posted on2 Years ago
0

최근 셀프 장 케어 족이 늘어나면서 프리바이오틱스 및 모유유산균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 등의 각종 유산균 효능이 연일 화제이고 장 내 유익균을 늘리는 것이 체형 개선에 크게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프리바이오틱스를 비롯한 각종 유산균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은 모유에서 나오는 모유유산균의 일종이다. 이 모유유산균은 고유의 색택과 향미를 가지며 이취가 없는 미황색 분말로 이루어져 있다. 국내 최초로 식약처 허가를 받은 유산균이기 때문에 그 효능은 물론 안전성까지 입증되어 인기다.

또한 락토바실러스 가세리는 신체의 생식기, 비뇨기 및 소화 기관에서 자연적으로 발견되는 프로바이오틱스입니다. 또한 모유, 발효 식품 및 유제품에도 함유되어 있습니다. 락토바실러스 가세리는 신체에서 다양한 중요한 기능을 담당하지만, 최근 가장 많은 프로바이오틱 변종에 관해 언급된 이유는 이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는 장 건강 뿐만 아니라 혈당 및 체지방 감소에 크게 효과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비만과 연관이 있는 대표적인 장내 미생물은 대표적으로 퍼미큐테스(Firmicutes)와 박테로이데테스(Bacteriodetes)인데, 통칭해서 비만균 혹은 뚱보균이라고 불린다.장내 환경을 개선하고 이러한 뚱보균을 제거하는데 모유유산균이 효능을 드러내어 각광을 받고 있다. 모유유산균의 천적이 바로 이 비만균이기 때문이다.

락토바실러스 가세리는 고지방 섭취로 인한 염증을 예방하고 혈당 수준을 억제하며 당뇨병 증상을 개선하고 인슐린 수치를 감소시키는 능력을 입증했습니다. 또한 락토바실러스 가세리와 이눌린을 병용하여 고지혈증 환자의 총 콜레스테롤 , LDL 콜레스테롤 및 중성 지방을 감소시켰습니다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은 인간의 모유에서 분리된 균주입니다. 이전의 동물 실험을 통해 BNR17이 인체에서 비만 및 당뇨병 억제제라는 사실에 관한 연구가 발표되었습니다. 이 연구는 비만 및 과체중 성인에게 BNR17, 인간의 모유에서 분리된 프로바이오틱 균주의 효과를 조사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체질량 지수가 23 kg / m2 이상이고 공복 혈당이 100 mg / dL 이상인 19 세에서 60 세 사이의 비만한 지원자 62명이 위약 대조군, 무작위, 이중 맹검 시험에 참여했다. 12 주 동안 57 명의 참가자에게 위약 또는 BNR17이 주어졌으며 연구 시작과 4 주, 8 주, 12 주에 체지방, 체중, 다양한 생화학적 매개 변수, 생체 신호 및 컴퓨터 단층 촬영을 측정하여 테스트를 받았다. 행동이나 식단에 변화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BNR17 보충제만 투여하면 체중과 허리 둘레 및 엉덩이 둘레가 줄어 들었습니다.
생균제인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SBT2055 (LG2055)를 함유한 발효유의 소비는 이전에 LG2055 / 10의 콜로니 형성 단위 (cfu) 10 개를 갖는 발효유을 이용한 무작위 대조 시험 (RCT)에서 복부 내장 지방 감소를 보였다. 내장 지방이 많은 건강한 성인 210 명을 대상으로 다중 센터, 이중 맹검, 평행군 RCT를 실시하였다. 복부 내장 지방, 12개월째 전산화 단층 촬영 검사로 측정한 결과는 10회 복용량에서 평균 -8.5 % 로 바뀌었다 , 그리고 10 (6) 용량 그룹에서 -8.2 % BMI, 허리 둘레 및 엉덩이 둘레 및 체지방량을 포함한 다른 측정치도 두 그룹 모두 12주에 기준선에서 크게 감소했다. 흥미롭게도, 발효유 복용을 4주 동안 중단하면 이러한 영향이 줄어 들었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락토바실러스 가세리가 복부 비만에 유의한 감소 효과를 나타냄을 보여주며 효과가 지속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복용시 주의할 사항이 있다. 락토바실러스 가세리 BNR17 분말을 이용한 차를 마실 때는 따뜻한 물에 마시면 안 된다.모유유산균은 살아 있는 균의 일종이기 때문에 뜨거운 물에 타면 유익균들이 죽을 수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모유유산균을 60도 이하 미지근한 물에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한다. 또한, 모유유산균은 과다 복용시 복통, 설사 등의 부작용 유발 우려가 있어 권장량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관련된 상품
Related articles

Settings

Click for more products.
검색어 해당 제품이 없습니다.

Menu

Create a free account to save loved items.

로그인

Create a free account to use wishlists.

로그인